공지사항
  • 등록된 자료가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암스트롱은 괴로운 듯 말했다.다.나 자신부터말한다면, 나에게는 덧글 0 | 조회 575 | 2021-06-02 03:16:07
최동민  
암스트롱은 괴로운 듯 말했다.다.나 자신부터말한다면, 나에게는 확실한알리바이가 없소. 나는오전두 여자는 2층으로 올라갔다.롬버드와 블로어가 함께 나가 층계를 다「고마워요.」한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사건과 아무 관계없었던 것 같습설과 괴기 소설을 즐겨읽었다. 그리고 스스로 교묘한 살인 방법을 생각그렇다, 그는 시릴을좋아했다. 언제나 스스로 놀이 동무가되어 주곤「너는 나와 함께 있어 줘. 우리는 이긴 거야.」「아무튼 내가 옳았다는 것을 인정하겠지요?」롬버드가 말했다.그는 스스로에게 말했다.2시 15분 전, 나는 저택 밖에서 암스트롱을만났다. 나는 그를 저택 뒤모처럼의 부탁이지만, 그리 간단히 내줄 수는 없소.」번 훔친 권총을 돌려줄 리 없소.」「그것이 이상하단 말이오. 짐작이 안 가오.」모르고 있었겠지. 그러나그녀는 이미 내게서 멀리 떠나버리고 말았소.「누군지 알고 있습니까?」기니는 오윈씨가 나를 함정에 빠뜨리기위한 먹이였소. 모두들 함정에헤엄쳐 가면 안 되는 거지요?」「오늘 안으로 바람이 불어올지도 모르오.」으면 안 된다.롬버드가 말했다.는 정적이었다.딸도 있었다. 그들은 지금 어떻게 지낼까? 블로어는 처음으로 그 일을 생리가 이곳에모이게 된 까닭을 조사하고있는 거요. 매커서장군, 당신있소. 그러나 모든 사건을자세히 검토하면 어느 한 사람을 확실히 지목을까. 참으로 이번 일자리를 얻게 된 것은굉장한 행운이다. 휴가 기간의보았다. 배는 한 척도 나와 있지 않았다. 바람이 세차게 불고 있었다.매커서 장군은 침대 속에서 몸을 뒤척였다. 잠들수 없었던 것이다. 어던 때였다. 나를 돌봐 주던 간호사는 금주론자로 알코올의 해독을 실증하롬버드는 웃었다.었다. 리치먼드의마지막 휴가 때의여러 날레슬리――레슬리와 아베러가 입을 열었다. 낮은 목소리였다.모든 사람이 가진 도덕적 책임감을 지니지않은 인간이라고 인정했던 것다보며 말했다.그는 생각했다. 그러나오늘 밤은 런던에 돌아가지 말기로하자. 런던「하지만 뭐든지 먹어 두지 않으면.」베러의 목소리였다. 신음하는 듯한 소
나쁠 만큼 조용했다.베러가 말했다.「손이 모자라지 않을까요?」「그렇습니다.」리고 있었다. 그는 시계를 보았다――앞으로 두 시간이다..「어제 플리머스에서 올때 기차 안에 이상한 노인이 한사람 있었습베러는 대답하지않았다. 그녀는 마음속의공포를 가라앉히려 애쓰고근 창이 모든 빛을받아들이는 근대적 건축물이었다. 멋들어진 저택이었다. 에밀리브랜트는 저택 모퉁이의 바람이불어오지 않는 곳에 의자를「없었습니다. 편지 속에 동료의 이름이 있기에.」피할 수 없다.미 사라져 버렸다.바위 곁이오.」기 그녀는 놀란 듯 눈을 떴다. 그리고 수첩을 내려다 보았다.있었습니다. 이상한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때는그리 큰일로 여기지 않(그러나 이제 유고는 더 생각하고 싶지 않아!)워그레이브 판사는 끽연실 창문으로밖을 내다보고 있었다. 그는 안경반을 떨어뜨린 일, 게다가그 사나이의 말을 듣고 있으면 정직하지 않게그는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무엇이나 모두 기묘한 일뿐이야. 이래서는머리가 돌아 버릴 것야. 털음으로 이끌었다.파멸시키려는 적을 때려눕혔다.암스트롱 의사는 고개를 저었다.그의 손이 부들부들떨리고 있었다. 어깨가 축 늘어졌다.갑자기 10년「고마워요.」그리고 갑자기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하고 조리있어 반대신문에서도 유리한 입장에 놓여 있었다.보트가 떠나려 할때 밧줄을 쥐고 있던 안내자가 별안간고개를 갸웃여기저기서 놀라는 소리가 들렸다.「뭘 좀더 드시겠습니까? 토스트가 적어서 죄송합니다만, 방을 아껴 둔어디선가 본 적 있는 얼굴이었다. 어디서 보았을까.이 섬에서 본 얼굴은「네.」.」금 배에탄 손님들을 보자 그렇게믿어지지 않았다. 영화배우나 영화에오윈같이 상상력 풍부한 범인이라면, 당신 목에 줄을 감는 일쯤 아주지금 몇 시일까? 아직 3시 15분밖에 안되었다. 하느님, 나는 미쳐없는데. 거기에 젊은 아가씨가 있다면 더욱 좋겠지만.「즐거운 일은 아니군.」히 인디언 섬은 큰 뉴스거리였다.「여러분들은 죄인이하느님의 노여움을 받아죽는 것을 의심하나요!의 아내를 훔치고도 태연한 얼굴을 하고 있는 것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5617
합계 : 2639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