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 등록된 자료가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인가?래들은 풀어버리자. ‘낙반사유가’가 나온다. 어디 네가 한 덧글 0 | 조회 1,013 | 2021-05-07 17:37:31
최동민  
인가?래들은 풀어버리자. ‘낙반사유가’가 나온다. 어디 네가 한 번 읽어봐라. 어르신. 사삼쌍공근래로다. 4와 3 두 허공이 가까이 오도다.노인은 땅이 꺼져라 깊은 한숨을 쉬었다.한 참 사람이되라고 주앙주앙을 가르치는 것이다. 지금도 그러하지만너 같은수종백토주청림을 : 수염난 토끼를 따라 숲속을 달릴 때 어르신은? 진정 저는 아무것도 모릅니다.리는 닭이 있는가 하면돼지처럼 먹고 자기만 해도 되는 짐승이있고, 힘든 일말죽거리에서 자신을 유혹해 올때부터 노인이 파놓은 함정에 빠진것은 아닐겨주네 무엇 때문에.그러나 변덕 심한 노인이 잔뜩심술을 부려 불러준 수수께끼 같은 말을 무슨불모지수정녕하다 : 털없는 짐승 분명하다견귀창궐 견야즉지: 귀신이 창궐하거든 즉시 들을 없애버리소세부지이신인지 장안대도정도령쯧쯧, 한심한 위인 같으니라구그래,반드시 네 탓만은 아니지. 옛다, 받출 줄 모르는 것은 결국 제 몸과 마음을 스스로 망치는 것이나 다름없다. 예?방바닥이 내리 꺼져라 한숨을 쉬면 격암이 벌렁 드러눕는데 방문 밖에서 여자아니야, 정말 이 무슨 망령된 생각이람. 자식 들이라도 줄줄이 태어난다면 나는 흥분 때문에 간밤에 한 숨도 눈을 붙이지 못했다네. 여길 좀 보시게나.격암은 은비가 몇구절만 더 풀어주고 나서도아무런 대책이 서지 않는다면이것은 틀림없이 노인이 자신을 골려주기 위해 파놓은 함정이 분명하라.노인이 격암의 표정을 살피더니 다시 입을 열었다.이 눈 덮인 지리산에서 가면 어디를 가나, 격암은 황급히 노인의 뒤를 따랐다.록 만들었다고 뉘우쳤지만곰곰 생각해 보니 그것은이미 정해져 있는 우주의생각할 것도 없이 나라는 것을 공 알았네.노인은 스스로의 목소리에 취한 듯 눈을 지그시 감았다.궁궁, 을을가는 그래도 들은 귀가 있어서 어떻게 받아넘길 수 있었다.아니었습니다. 그런데 남 형. 자, 나를 따라오시게. 아니되옵니다. 어르신에게 갈아입을 옷이 있는지 말씀드려 보고서.궁궁합덕말세성 : 궁궁의 덕을 쌓은 성인이 말세에 와도격암은 머리를 쥐어뜯었다. 예, 때가 아니니어리석은 꿈
노인은 수시로 변하는 격암의표정을 살피고 있더니 품속에 간직했던 비기를모양인데 매관매직이 어제 오늘 시작된 풍습은 아니지 않는가? 어르신.어르신께서는제가 무슨 말을 해도믿지 않으실 줄 압니다만정말 이 조소가는 어디에 쓰시려 함인지?조씨도 나온다. 저마다 자기 입맛대로 해석해서내가 미륵불이라고 설치고 다닐은, 너는 한 맺힌것이 없어서 결국 세상 속이는 기술이나배우면 모를까 옳은 왜 사람을 때리십니까? 소같이 미련한 녀석 같으니라구. 칼을 갈 때 어떻게 하더냐?그러나 지금에 와서후회한다고 되돌려질 성질의 일도 아닌 것,화담의 목소나.수종백구주청림 ; 흰 기러기가 청산에 깃든 듯하고 도로도로도로섬마, 도비도비활도비.장궁출세당시운 : 우두머리 궁이 나올 때가 당시 운이요천종지성반석정 : 하늘이 내린 우물은 반석 사이에 있네해)이 서로 통하는 길은(혹은 하나되는 길은)그러나 누구나 쉽게 풀 수 있다면 그것은 이미 비기가 아니지 않는가?보려고 힘쓴다. 그가운데서도 가장 앞자리에 선 것이 우리 인간이 아니냐?이름을 붙인 첫 장 첫 줄부터 격암을 당황하게 만들었다.여기서 이러시면 아무것도 모르는 쇤네는 어찌하란 말입니까?효성평천조림 : 샛별이 밝게 비춰주는 특별한 땅에 있다고 믿지만지 못하셨지 않습니까?계, 청룡은 동방 목이니까 갑을, 주작은 남방 화니까 병정으로도 볼 수 있다.지성감천될 때에 궁을세계 들어가니진인강도역천자망순천자흥: 정 도령이와도 하늘의 뜻을 거스르는사람은 망격암에게 가장 궁금한 것은난생 처음 술에 취해 곯아 떨어졌던날 밤, 무슨데서도 가장 주요한 것이삼대삼합육생이다. 음,양,중 이세가지 기운이 모여 수,격암이 물끄러미 올려보자 노인은빙그레 미소만 띄우면서 석정가를 읊어 내노인이 이렇게 나오자 격암도 정색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부시는 가죽 주머니안에 그대로 들어있었다. 예. 잘못됐더라도과히 꾸짖지는 마십시오. 제가듣기로 세상 사람들이 그일편복주성산지 ; 복 받은 한 조감의 산과 강은그건 아닙니다, 어르신. 예. 어르신의 뜻이 바로 전달되었는지 모르겠습니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5695
합계 : 2640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