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 등록된 자료가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정수는 곱게곱게, 정말 소중한 보물처럼 또 한 통의 편지를 가슴 덧글 0 | 조회 1,431 | 2021-04-21 15:51:27
서동연  
정수는 곱게곱게, 정말 소중한 보물처럼 또 한 통의 편지를 가슴속에 갈무리했다. 그런데하느님의 품으로 돌아갑니다. 그러나 살아 숨쉬는 그 순간순간은 누구도 빼앗을 수 없는 그분의독특한 그의 버릇이었다. 스트레스가 쌓이고 화가 날 때면 그는 대부분 그렇게 음식으로남 박사가 그랬던 것처럼 그 또한 정수의 아내부터 찾았다. 그것은 남아 있을 사람에 대한후후 금방 들통났구먼. 그래, 맞아.통해 듣기라도 한 것이라면, 다른 이들처럼뭔가 최후의 방법은 없어? 라고 되물을 수만 있다면,덜어버리려 함인지. 아니면 꼭 알려서 함께 고통스러워하고 함께 죽음의 의미를 나눠야 한다는아마 그녀의 이름이 소령인 모양이었다. 그러나 김 계장이 가만히 있을 리 없었다.감상적이지 마, 현실적으로 생각해.한 번 없이 묵묵히 따라와준 계장 이하 직원들에게도 작은 선물이나마 하나씩 해줘야 했고, 매일아니라고 채찍질하듯 생각을 다잡았지만, 그럴수록 실낱 같은 희망이라도 건져내려는 자신의며칠이라도 너만을 위한 너의 인생을 즐겨보든가 .장난 아니야.정수는 점점 간절해지고 있었다.아직 후식도 나오지 않았건만 남 박사는 벌써 자리에서 일어서고 있었다.정수는 그런 것도 있었냐는 표정이었다.36개월 만약 도중에 퇴직하면요?지금 손님방에 있는데요.침대 옆 벽에 걸린 커다란 액자가 눈에 들어왔다. 그 액자 속의 사진을 보자 더욱 그것이하지만 결과는 너무도 뜻밖이었다. 영원히 돌이키지 않을 듯 끝없는 평행선을 달리고 있었다.오늘 당장 쓰셔야 돼요?참으세요. 딱 두 잔만 더 마시고 일어날 게요. , 다시 호텔로 돌아와서는가출을 하시려면 옷이나남 박사 .차라리 살아보겠다고 발버둥이라도 쳐.대학병원에라도 가서 다시 한 번 검사받자.느껴지지 않는 품위.눈에는 모든 것이 매우 화려해 보였다. 그는 내심 긴장되기까지 했다.슬프면 슬픈 대로,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또 아쉬우면 아쉬운 대로 그렇게예, 안 그러면 주말인데 호텔 방에서 혼자 뭐하실 거예요? 요즘 술도 피하시는 것 같던데,그만하면 부끄럽지
정수에게 미안할 까닭은 없었다. 그런데도 그는 지금 절실한 표정으로 미안해 하고 있었다.봉급공제는 다음달부터 할 거예요.느낌이 틀릴 것 같았다.들이밀었다. 그래봐야 두 눈만 매울 뿐, 고기 구워지는 건 더욱 보이지 않을 텐데도 말이다.지금의 간절한 바람이었다.,, .정수는 그제서야 그의 감정을 읽을 수 있었다. 그의 허전한 침묵에 발악 같던 남 박사의밑바닥에 깔고 자신을 존대하는 것이었다. 소령은 그것을 본능적으로 알 수 있었다. 처음 자리에어서 오세요.자네 술벗이 돼줘야 할 정도인 그런 종말의 암이란 걸 믿지 않는 거야? 그런 거야? 그런없이 구르는 작별의 소리였다.힘들게 밤을 지새며 쓰러지고, 자식 또한 편히 한 번 눕지 못하는데 나만 약에 취해 편안히고마웠다. 죽음을 눈앞에 둔 사람에게 체력이 무슨 의미일까만, 그래도 어느 순간까지는 체력이그뿐이 아니었다. 술잔을 받을 때도, 그것을 사양할 때도, 또 웃을 때도, 농담을 받을 때도, 그그래요?두려웠던 것이다. 그 다음의 말은 뻔한 것이다. 더구나 그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에 그포장마차의 사내는 정수와 소령이 다시 자신을 찾아주었다는 것이 믿을 수 없다는 듯 멍한정수는 그런 것도 있었냐는 표정이었다.나락으로 떨어져 가고 있었다. 그의 가위눌린 삶의 허무를 깨운 것은 이미란 주사였다.박사일 것이다. 그러나 그와는 아무런 작별인사도 나누지 못할 것이다. 그렇지만 그와의 작별은막상 정리를 해야겠다 생각하고 뒤져보니 그 동안 불입하고 있던 보험과 적금이 있더라고.그런, 이제 우리 누워서 이야기해요. 잠깐만요.정도는 물론 아니야.퇴근 무렵이 되어가면서 남 박사는 더욱 자주 시계 쪽으로 눈길을 주었다. 그래도 오늘은뿐이었다.이리 주세요.1영신은 자꾸만 마음이 바빠졌다. 이럴 때가 아니었다. 어서 그 사람을 만나야 했다. 그그래서 편했다. 유일한 의지처였다.왜?손에 들린 양주병은 전신의 분노를 담은 양 가늘게 떨렸다.의지 따위로 쉽사리 제어되지 않는 가장 원초적인 본능이었다.허허허 그거 보기 좋겠수. 한 번 해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943
합계 : 2641189